관련뉴스  HOME > 게시판 > 관련뉴스
 
작성일 : 11-10-27 10:20
아세안 국가들과 식량안보 및 농림수산 분야 협력강화 논의!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5,646  
   11006(국제개발협력과)(아세안_국가들과_식-1.hwp (155.0K) [25] DATE : 2011-10-27 10:20:01
농림수산식품부는 10.7(금)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리는 제11차 아세안+3 농림장관회의에 대표단(수석대표: 김종진 통상정책관)을 파견하여 아세안 국가들과 식량안보 및 농림수산 분야 협력강화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종진 통상정책관은 수석대표 기조연설을 통해 역내 식량안보를 위한 국제공조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그 간 아세안+3 국가간 협력활동을 평가할 예정이다.
   ※ 아세안+3 농림장관회의는 아세안과 한‧중‧일 3국간 식품, 농업, 임업, 어업분야 협력을 확대하기 위하여 2001년부터 매년 개최함
또한, 대표단은 아세안과 추진 중인 농림수산 분야 협력사업(5건)을 소개하고, 지속적인 협력강화 방안에 대해서 논의할 예정이다. 아세안 국가들과의 협력사업은 역내 우호관계를 증진시키는 밑거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 수산양식분야 기후변화 적응을 위한 한-아세안 네트워크 구축사업(수산과학원), 식물검역 연수사업(검역검사본부), 농촌지도시스템 향상사업

(농촌진흥청), 아세안 식량안보정보시스템 연수사업(농식품부), 신선농산물 수확 후 관리기술 향상사업(한국식품연구원)
특히, 이번 회의에서 농림장관들은 아세안+3 비상 쌀 비축제(APTERR) 협정에 서명할 예정이다. 아세안+3 지역 내 재난이 발생하여 국가의 비축미나 정상적인 무역으로 쌀을 확보하지 못하는 경우에 비축된 쌀을 지원하는 체제로서 재난 발생국에 체계적이고 신속한 지원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아세안+3 비상 쌀 비축제는 쌀 비축물량을 사전에 약정․비축하고, 비상 시 약정물량을 판매․장기차관․무상으로 지원하는 국제 공공비축제도로서 아세안 국가들과 한‧중‧일의 식량안보에 크게 기여할 것이다

우리나라는 전체 회원국 약정물량 78.7만톤의 약 19%에 달하는 15만톤의 쌀을 약정함으로써 국격을 제고하는 동시에, 15만톤 내에서 쌀 지원을 신축적으로 운영할 수 있어 국내 쌀 수급 조절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산림청은 회의 기간 중 아시아산림협력기구(AFoCO) 홍보 부스를 마련하여 각국 농림장관들에게 아시아산림협력기구의 성과를 홍보할 예정이다. 관련 협정 서명이 제14차 한-아세안 정상회의(‘11.11, 인니 발리)에서 이루어질 예정으로 향후 기후변화 대응과 관련하여 아시아 산림분야의 리더십을 이끌 것으로 기대된다.